소식나눔터
이론사회학회 삼토회 알림
 
1
  153
2017-05-10 13:41:54
오는 5월 20일에 삼토회가 열립니다. 이번 삼토회에서는 최명애 선생님께서 지리학에서 비인간행위자의 문제를 다루는 연구를 소개합니다. 비인간행위자는 사회학에서도 중요한 문제이니 이번 삼토회는 학문 간 경계를 초월하는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회원님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합니다.

발표자께서 보내주신 요약문을 하단에 첨부합니다. 전체 발표문은 추후에 발송할 예정입니다.

일시: 5월 20일 (토) 오후 4시
장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서울학습관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2번 출구, 첨부한 약도 이미지 참조)

제목: 새로운 정치생태학을 위한 비인간지리학의 인간-자연 연구 (More-than-human Geographies of Nature: Toward a Careful Political Ecology)
발표: 최명애 (Oxford University)
토론: 김연철 (성균관대 사회학과)

요약
‘인류세’라는 새로운 지질학적 연대가 도래했다는 최근 지질학계의 주장은 인간 사회와 자연을 분리된 것으로 여겨온 기존의 대중적 인식에 균열을 가져오고 있다. 인문지리학자들은 인류세 논의가 시작되기 오래 전부터 이같은 이분법적 인식을 해체하고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새롭게 이해하기 위한 이론들을 개발해 왔다. 본 논문은 이같은 이론적 논의의 최전선에 있는 ‘비인간지리학(more-than-human geography)’의 주요 개념, 논쟁, 연구 성과를 소개, 국내 정치생태학 논의의 이론적 지평을 넓히고자 한다. 최근 영미 정치생태학계에서 비인간지리학은 인간-자연 관계를 이해하고 형성하는 데 있어 그간 소외돼 온 비인간 행위자의 활약에 주목함으로써, 인간 행위자 중심의 기존 연구를 발전시킬 수 있는 새로운 이론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이론은 2000년대 전후 지리학계에서 발생한 ‘물질적, 수행적 전환’에서 출발, 인간과 자연의 물질성에 주목하고, 이를 통해 자연에 대한 구조주의적 이해와 생산주의적 이해를 넘어서고자 한다. 비인간지리학자들은 행위자-연결망 이론, 비재현 이론, 생기철학에 이론적 기반을 두고, 비인간 행위성(nonhuman agency)과 감응(affect) 등의 개념을 통해 인간-자연 관계를 분석한다. 비인간지리학에서 자연은 다양하고 이질적인 인간 및 비인간 행위자들의 수행(performance)에 따른 결과물로 인식되며, 네트워크 행위자들의 다양한 수행에 따라 끊임없이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같은 혼종적, 과정적, 내재적 존재론에 기반을 두고, 비인간지리학은 비인간 행위자와 비재현적 소통이 인간-자연 관계의 이해와 형성에 깊이 개입돼 있다고 보고, 자연에 대한 정치적, 윤리적 결정에 있어 비인간 행위자를 적극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2
Comments
1
2017-05-23 09:47:46

세 번째 토요일에 만나서 삼토회인가요...이런 쓸데없는 질문을 참을 수가 없네요

1
2017-05-29 06:08:56

네, 맞을 겁니다